Q. 안 읽는 책을 사놓는 사람을 부르는 말은? 출판계의 빛과 소금

5일간 개최되었던 2024년 서울국제도서전이 지난 6월 30일 막을 내렸습니다.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은 정부 지원 없이 개최된 첫 회인데요. 지난해 36개국 530개 출판사가 참가했던 반면 올해는 19개국 452개 참가사에 그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관람객은 지난해보다 2만 명 증가해 약 15만 명이 관람하여 성황리에 종료되었다고 해요.

문체부가 발표한 2023 국민독서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10명 가운데 6명은 1년간 책을 단 한 권도 읽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간 독서량은 3.9건에 그쳐 역대 최저라고 합니다. 그러나 입장이 크게 지연될 만큼 실제 서울국제도서전 현장에 많은 인파가 몰렸는데요. 통계 된 독서율은 적지만, 책을 향한 사람들의 관심은 시들지 않았습니다.

© 다산북스 인스타그램

도서전에 앞서, 각각의 출판사는 스티커, 티셔츠, 북커버, 컵, 책갈피 등의 다양한 종류의 굿즈 판매를 SNS에 예고하여 2030의 소장 욕구를 자극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제껏 온라인∙활자로 소통하던 이들이 한데 모여, 애정하는 작가와 만나고, 강연 듣고, 특별한 테마로 독서 기록하고, 손 글씨 추천사 읽고 책 골라보며, 한 줄 시 써보는 등, 비교적 정적인 행위인 독서를 한층 다감적으로 즐길 수 있었어요.

© 연합뉴스

이처럼 출판사마다 책을 즐기는 다양한 방법을 ‘활동적’으로 제시했기 때문에 서울국제도서전이 흥행할 수 있었던 걸까요? 축제가 끝나고 남은 여운을 묵혀 둔 책 혹은 이번에 구매한 책 펼쳐보며 풀어봅시다! 🥳

출처: 뉴시스, 동양일보, 중앙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