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 트렌드

벌목이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오늘은 4월 5일, 식목일입니다! 우리나라는 전쟁 이후 황폐해진 땅을 60년 넘게 열심히 가꿔왔어요. 덕분에 우리의 산들은 아름다운 푸른빛을...

데일리 뉴스

틱톡에서 불어온 새로운 디저트 발견, ‘크루키’의 정체는?

'크루키(Crookie)'라고 들어보셨나요? 눈치가 빠르신 분은 '크루아상(Croissant)'과 '쿠키(Cookie)'가 합쳐진 단어라는 점을 단번에 알아채셨을 텐데요. 크루아상을 반으로 잘라 버터 초콜릿 칩 쿠키 반죽을 채운 뒤 다시 구워서 만드는 디저트입니다. 지난해 프랑스에서 처음 선보인 후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글로벌 디저트로 자리잡았죠.🤗

크루키의 기원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빵집 '루바드(louvard)'를 운영하고 있는 스테판 루바드가 완벽하게 구워진 크루아상을 보고 새로운 영감을 받아 크루키를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어느 날, 한 틱톡커가 크루키의 영상을 업로드했고, 그로 인해 크루키 열풍이 시작됐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크룽지', '크로플'에 이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대세 메뉴로 자리잡았는데요. 벌써 다양한 베이커리에서 크루키 메뉴를 선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서울 페이스트리', '테이퍼드 커피 옥수', '마이 페이보릿 쿠키'에서 즐겨보실 수 있어요.🍪 벌써 품절대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니, 서둘러 가시는 게 좋겠죠?

다만 당뇨병과 심장질환이 있는 분은 섭취 시 주의해야 합니다. 크루아상에도 버터와 나트륨이 많이 들어가는데, 여기에 당이 많은 쿠키 반죽까지 추가된 크루키는 혈압과 혈당을 급격하게 높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요. 아무리 맛있어도 건강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적정량으로 즐기시길 바랍니다.

출처 : allure, 헬스조선